본문 바로가기

2020. 08. 20. / 2020. 08. 27. 목성 with 이오의 영 현상 2020.08.20. 목성 with 이오의 영(shadow) 현상 촬영 일시 : 2020. 08. 20. 21시 촬영 장소 : 대전 집 근처 공원 망원경(경통/렌즈) : 셀레스트론 C8 EdgdHD + ES 2배 바로우렌즈 가대(삼각대) : 셀레스트론 AVX 카메라(CCD) : ZWO ASI 462MC + ZWO ADC + UV/IR cut 필터 2020.08.27. 목성 with 이오의 영(shadow) 현상 및 경(transit) 현상 촬영 일시 : 2020. 08. 27. 23:40~24:00 촬영 장소 : 대전 아파트 베란다 망원경(경통/렌즈) : 셀레스트론 C8 EdgdHD + ES 2배 바로우렌즈 가대(삼각대) : 셀레스트론 AVX 카메라(CCD) : ZWO ASI 462MC + ZWO ADC.. 2020. 9. 1.
2020. 08. 25. 목성 with 대적반 목성 with 대적반 촬영 일시 : 2020.08.25. 21시 촬영 장소 : 대전 아파트 베란다 망원경(경통/렌즈) : 셀레스트론 C8 EdgdHD + ES 2배 바로우렌즈 가대(삼각대) : 셀레스트론 AVX 카메라(CCD) : ZWO ASI 462MC + ZWO ADC + UV/IR cut 필터 촬영 노출 : 4000 프레임 촬영, 50% 스택 토성에 고리가 있다면, 목성에는 대적반(대적점)이 있다. 물론 목성도 고리는 있지만... 대적반은 목성의 표면에서 사라지지 않는 폭풍 구름이다. 최소 200년 이상 유지된 것으로 추정되며, 크기는 대략 지구 직경의 1~2배 정도이다. 크기가 계속 작아지고 있어서, 우리 후손들은 대적반을 보지 못할 지도 모르겠다. 목성의 자전주기가 10시간 정도라서, 목성을 찍.. 2020. 9. 1.
2020. 08. 19. 토성 토성 촬영 일시 : 2020.08.19. 22시 촬영 장소 : 대전 아파트 베란다 망원경(경통/렌즈) : 셀레스트론 C8 EdgdHD + ES 2배 바로우렌즈 가대(삼각대) : 셀레스트론 AVX 카메라(CCD) : ZWO ASI 462MC + ZWO ADC + UV/IR cut 필터 촬영 노출 : 16000 frame 중 4000 frame 스택(레지스탁스) 올해 여름은 목성과 토성의 계절이다. 목성과 토성이 가까이 위치해서 두 천체를 나란히 관측할 수 있다. 토성은 지구에서 목성보다 더 멀리 떨어져 있고, 크기도 목성보다 작아서 조금 어둡다. 그래서 사진 촬영할 때, 목성보다 감도를 높일 수 밖에 없고, 그래서 노이즈가 항상 수반된다. 이를 줄이기 위해 수천 장의 사진을 합성하지만, 그래도 역부족이다... 2020. 9. 1.
2020. 08. 19. 목성과 이오 목성과 위성 이오 촬영 일시 : 2020.08.19. 22시 촬영 장소 : 대전 아파트 베란다 망원경(경통/렌즈) : 셀레스트론 C8 EdgdHD + ES 2배 바로우렌즈 가대(삼각대) : 셀레스트론 AVX 카메라(CCD) : ZWO ASI 462MC + ZWO ADC + UV/IR cut 필터 촬영 노출 : 16000 frame 중 4000 frame 스택(레지스탁스) 올해 들어서 지금까지 많은 목성 사진을 찍었다. 처음에는 휴대폰으로 어포컬 촬영을 했지만, 지금은 행성용 카메라와 대기분산보정렌즈(ADC)까지 갖추고 행성 사진을 찍는다. 이제야 그나마 볼만한 사진이 찍히는 것 같다. 위 사진은 목성과 그의 위성 이오를 함께 찍은 사진이다. 목성의 대적반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목성의 표면 무늬와 이오가 .. 2020. 9. 1.
2020. 06. 27. 상현달(월령 6) 상현달(월령 6) 촬영 일시 : 2020. 06. 27. 21시 촬영 장소 : 대전 집 앞 촬영 장소 : 대전 집 앞 망원경(경통/렌즈) : 셀레스트론 C8 EdgdHD / Vixen LVW 42mm 가대(삼각대) :셀레스트론 AVX 카메라(CCD) : 갤럭시 노트 10 촬영 노출 : 어포컬로 동영상(20초) 촬영 후 레지스탁스 합성 인물 촬영을 할 때, 사광(기울어져 들어오는 빛)을 이용한다. 순광(정면에서 들어오는 빛)으로 찍은 사진보다도 얼굴의 입체감이 강조되기 때문이다. 달 사진도 마찬가지다. 태양빛을 반사해서 빛나는 달은 보름달(순광)보다 반달(사광)에서 더욱 입체감이 살아난다. 위 사진에서도 크레이터(분화구)가 달의 한 가운데에 몰려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는데, 실제로 그러한 것이 아니라, 빛.. 2020. 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