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체관측

2020. 09. 29. 해왕성

해왕성

  • 촬영 일시 : 2020. 09. 29. 01:10~01:25
  • 촬영 장소 : 대전 집 근처 공원
  • 망원경(경통/렌즈) : 셀레스트론 C8 EdgdHD + ES 2배 바로우렌즈
  • 가대(삼각대) : 셀레스트론 AVX
  • 카메라(CCD) : ZWO ASI 462MC + ZWO ADC + UV/IR cut 필터
  • 촬영 노출 : Gain 430, 150ms, 6000 프레임 중 30% 스택

(이전 천왕성 글을 참조하여 작성함.)

수금지화목토천해

태양계의 8개 행성이다.
수성, 금성은 태양에 가까워서 일출과 일몰 때 잠깐 관측할 수 있기에 보기가 힘들고,
화성, 목성, 토성은 거의 매년 주기적으로 볼 수 있고, 밤새 관측이 가능하며, 밝아서 맨눈으로도 쉽게 볼 수 있다.
천왕성과 해왕성은 어두워서 맨눈으로는 거의 볼 수 없으며, 망원경으로만 관측할 수 있다.

집 근처 공원에서 해왕성을 찍어 보았다.
해왕성은 겉보기등급이 7.8등급으로 맨눈으로는 절대 볼 수 없는 밝기이다.
직경 50mm 파인더 망원경으로도 해왕성을 전혀 볼 수 없었기에,
가대의 Goto 기능(정렬된 상태에서 원하는 천체를 향해 망원경을 조준하는 기능)에 의존하여 해왕성을 찾았다.
그래도 8인치 망원경과 200배의 접안렌즈로는 푸른색 원반 형태의 해왕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어차피 표면 무늬가 희미하고, 8인치 망원경으로는 관측하기가 어려워서,
15분 정도의 긴 시간동안 촬영하여 자전에 대한 고려 없이 스택하였다.

해왕성의 오묘한 푸른 빛을 그대로 살리기 위해 색감은 일체 조정하지 않았으며,
스택된 사진의 선명도를 높이기 위해 레지스탁스 웨이블렛만 살짝 조정하였다.

비취색에 가까운 천왕성에 비해 해왕성은 조금 더 푸른 빛을 띤다.
이 미세한 차이가 대전에서 8인치 망원경으로 찍은 사진에서도 확인된다는 사실이 놀랍다.